이전
다음

입력 2014.06.05 15:05:00, 수정 2014.06.05 16:04:52

'고양이는 있다' 전효성 "첫 악역, 어머님들에게 욕 먹을 각오했다"

  •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일일극에 임하는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전효성은 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KBS 1TV 새 일일극 ‘고양이는 있다’ 기자간담회에서 “두 번째 정극이다. KBS 일일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코믹 미스테리 신개념 저녁일일극을 표방하는 ‘고양이는 있다’는 잃어버린 꿈과 가족을 찾는 과정을 통해 잃어버린 희망과 사랑도 찾는 작품으로, 재기발랄한 테마답게 건강하고 유쾌한 매력을 가진 최윤영, 현우, 최민, 전효성으로 구성됐다. 특히 최윤영은 KBS 첫 주연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전효성은 OCN 드라마 ‘처용‘에 이어 두번째 드라마 출연이다.

    전효성은 “내가 맡은 한수리는 주인공 양순을 괴롭히고 질투하는 악역이다. 하지만 허당끼 다분하고 주도면밀하지 못한,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설명하면서 “어머님들에게 다소 욕을 먹을 수 있겠지만, 모든 걸 감수하고 제대로 연기하겠다. 미워할 수 없는 수리의 매력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KBS 1TV 새 저녁일일극 ‘고양이는 있다’는 ‘사랑은 노래를 타고’ 후속으로 매주 월∼금요일 밤 8시25분에 방송된다. 6월9일 첫 방송.

    윤기백 기자 giback@sportsworldi.com

    사진=KBS
  • 메인화면맨위로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